News 보도자료

보도자료

이전

SLL, 한국 최대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 전세계 제작 시장 리드

2022.04.29

SLL, 한국 최대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로 전세계 제작 시장 리드
‘World’s Leading Creative Studio’ 3년간 3조 투자 결정

 
- 정경문 대표 “언어, 장르, 플랫폼 경계 넘어 새로운 문화의 스튜디오 될 것”
- 크리에이티브 역량 교류하며 SLL만의 스튜디오 체제 구축
- 미국 · 일본 · 싱가포르 등 해외 법인과 제작사 설립, 글로벌 진출 본격 시동
- 2022년 ‘재벌집 막내아들’, ‘수리남’, ‘카지노’ 등 35개 이상 작품 제작

월드 리딩 크리에이티브 스튜디오 ‘SLL’이 국내 1위를 넘어 글로벌 Top-tier(탑 티어) 스튜디오로 도약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정경문 SLL 대표이사는 19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Let’s LuluLala’ 행사에서 “다양한 크리에이터가 모여 즐기며 자발적으로 일하고, 언어와 장르 및 플랫폼의 경계를 넘나들어 글로벌 팬덤을 확장,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이야기로 하나의 문화를 만들어 가는 스튜디오가 되겠다”고 밝혔다.
 
지난 달 31일 JTBC스튜디오는 SLL(에스엘엘)로 사명을 변경하며 전세계 콘텐트 시장을 아우르는 사업자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힌 바 있다. ‘부부의 세계’로 비지상파 유료방송 최고 시청률(31.7%)의 역사를 쓴 SLL은 차별화된 콘텐트 제작 역량을 바탕으로 ‘지옥’, ‘지금 우리 학교는’ 등 전세계 1위에 빛나는 작품들을 제작, 글로벌 스튜디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다.
 
■ SLL만의 스튜디오 체제로 새로운 제작 생태계 형성
SLL은 15개 제작 레이블(BA엔터테인먼트, wiip, 드라마하우스, 베티앤크리에이터스, 스튜디오버드, 스튜디오슬램, 스튜디오피닉스, 앤솔로지스튜디오, 앤피오엔터테인먼트, 콘텐츠지음, 클라이맥스스튜디오, 퍼펙트스톰필름, 프로덕션에이치, 필름몬스터, 하우픽쳐스)과 함께 성장 중이다. 각 레이블의 독립성을 보장하고 창작의 고유성을 인정하는 SLL의 운영 방식은 다채로운 콘텐트 개발과 퀄리티 향상을 견인, 새로운 제작 생태계를 만들어가고 있다. 특히, 다양한 제작사와 전략적 제휴를 통해 교류를 확대하고 있다.
 
이에 대해 정 대표는 “경쟁력을 갖춘 제작 레이블에게 SLL은 든든한 파트너 역할을 할 것이고, 이들의 개성과 창의력이 더욱 꽃필 수 있도록 크리에이티브 역량을 교류하며 세계 시장에서 새로운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전했다.
 
■ 글로벌 제작 시장 본격 진출
현재 200여 명에 달하는 크리에이터와 함께 드라마, 영화, 예능 등 300여 개 이상의 작품을 만들어오며 한국 최대 규모의 스튜디오로 성장한 SLL은 글로벌 시장 진출에 대한 전략도 밝혔다.
 
먼저, 헐리우드 베테랑들이 모인 제작사 wiip과 새로운 콘텐트를 공동으로 제작하고, 양사가 보유한 IP를 기반으로 글로벌 리메이크 콘텐트도 제작할 계획이다.
 
해외 법인과 제작사 설립을 통한 글로벌 사업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잠재력이 큰 IP를 다수 보유한 전통적인 콘텐트 강국이자 K-콘텐트 수요가 높은 일본에 현지 법인 설립을 눈 앞에 두고 있으며, 일본 최고 수준의 제작사 설립을 준비 중이다. 동남아 시장 역시 주시하고 있다. 동남아는 콘텐트 트렌드의 중심이라 할 수 있는 Z세대의 인구 비중이 높아 수익성 이상의 중요한 의미를 갖는 지역으로 꼽힌다. SLL은 싱가포르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K-콘텐트 수출을 넘어 현지 언어와 문화에 기반한 콘텐트를 직접 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 메가 IP, 핵심 리소스 등에 집중 투자
SLL은 작년 한 해 동안 총 26개 작품을 제작했다. 이를 통해 매출 5,588억 원, 영업 이익 150억 원을 거둬 전년 대비 두 배 이상의 성장을 했고, 매출 기준 국내 1위 제작사가 됐다. 2022년에는 더 나아가 ‘재벌집 막내아들’,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수리남’, ‘카지노’ 등 35개 이상의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제작비 투자와 펀드 결성, 핵심 리소스 확보 등에는 향후 3년간 3조 원 투자를 결정했다. 최근 원천 IP의 드라마, 영화, 예능 등 장르 확장성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신선하고 차별화된 IP 기획 · 개발, 확보에도 적극 나설 방침이다.
 
영상 콘텐트 이외에도 IP 기반의 NFT, 메타버스 등 다양한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최근 아트 콜렉터블 NFT 전문 브랜드 트레져스클럽과 MOU를 맺고 인기 IP와의 콜라보레이션을 진행, 브랜드 및 콘텐트 NFT를 론칭하기로 했다. 이처럼 주요 플랫폼과의 협업을 통해 SLL IP의 세계관을 구축, 메타버스 사업에도 본격 진출할 예정이다.
 
정 대표는 “대표적인 한국형 글로벌 스튜디오로서 세계를 리드하는 스튜디오가 될 것”이라며 “생각과 사업구조, DNA를 바꿔 SLL의 새로운 역사적 성취를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것으로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